나눔지원단 활동기 행복도시락

 올해도 서울시 50+일자리 여러 부문에 지원했습니다.그러던 중 행복도시락나눔지원단에 선정되어 일상의 인연이 이어지게 되었습니다.합격통지와 함께 18시간의 직무소양교육을 이수하고 5월부터 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서울시50+보람일자리 행복도시락나눔지원단은 행복도시락사회적협동조합배송센터를 중심으로 방과후 결식이 우려되는 아동, 청소년과 독거노인에게 도시락을 배송하는 기본활동과 함께 휴먼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한국사회의 안전망 구축을 돕는 활동입니다.

서울시는 7개 권역에서 행복도시락나눔지원단 활동이 나뉘어 있는데, 저는 살고 있는 마을에 위치한 노원센터에서 활동하게 되었습니다.

아침 9시, 오후 1시 두 번 행복도시락 노원센터에서 도시락이 나오면 냉장차에 싣고

2인 1조로 배송계획에 따라 집집마다 단체급식 도시락을 배달합니다.

올해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비대면 배송을 기본으로 하기 때문에 현관 문 손잡이에 도시락을 걸고 초인종을 눌러 도시락이 온 것을 알려드립니다.

만약 다음 배달까지 이 도시락이 그대로 걸려 있으면, 그것을 센터에 전하고 사무소나 동사무소에서 이 집의 안부를 확인하게 됩니다.

요즘은 때 이른 더위로 반쯤 열린 현관문 틈에서 “도시락 왔어요”라고 외치면 “어머, 고마워요!”라고 하는 노인의 기분 좋은 응답 메아리 소리가 들릴 때도 있다.

작지만 나를 필요로 하는 누군가를 도울 수 있다는 것은 행복해요!

아무리사회적으로좋은취지와제도라고해도도시락이라면우선맛과영양,그리고위생이최우선적으로고려되어야겠죠.

행복을 나누는 도시락은 누구를 위해 어떻게 만들 것인가.”

행복도시락은 결식아동이나 식사를 제대로 할 수 없는 노인에게 배달됩니다.부모의맞벌이때문에제대로돌보지않는아이들은인스턴트식품으로식사를해결하는경우가많아서영양불균형의문제를안고있는경우가많은데요.각행복도시락센터마다영양사들이배치되어도시락의영양과위생에대해서책임지고있어요.

매식단에는 고기, 생선, 야채, 그리고 콩류와 같은 양질의 영양소로 메뉴를 구성해, 위생에 관해서는 센터 마다 식약처 HACCP 표준을 도입하거나 거기에 준하는 위생 점검 및 관리가 정기적으로 행해지도록 하고 있습니다.

행복도시락협동조합은 결식 위험이 있는 이웃에 대한 공공급식의 품질 개선과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만든 대한민국 제1호 사회적 협동조합입니다.전국 29개 센터에서 매일 1만 2천 끼의 도시락을 결식할 위험이 있어 지역주민에게 지원하고 있습니다.

행복도시락나눔지원단 활동을 하면서 그동안 스쳐 지나갔던 이웃들에게도 식사에 도움을 필요로 하는 분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오랜 세월을 참 야속하게 살아왔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매년 서울시 50+ 보람찬 일자리와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빈곤층, 장애인, 어르신 등 우리 사회의 상대적 약자에 관심을 갖게 되고, 이러한 활동을 통해 이들에게 작은 따뜻함을 느낄 수 있어 보람을 느낍니다.

올해도 가슴 벅찬 활동이 마무리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오늘도 정성 가득한 행복도시락을 싣고 그들을 찾아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