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댁 김정은 남편 연봉 10억원, 시댁은 백화점 소유.(풍문쇼) 재미교포 사업가 남편

 “홍콩댁 김정은 남편 연봉 10억원, 시댁은 백화점 소유.(풍문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장향희 기자]

‘홍콩댁’ 김정은의 남편은 막대한 재력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금융인 김정은의 남편은 연봉 10억원을 받는 능력자이고 시댁은 백화점을 소유하고 있는 셈이다.

20일 오후에 방송된 채널A의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풍문으로 들은 쇼」에서는 김정은의 직업과 나이 등에 관한 이야기가 다루어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 기자는 “김정은 남편은 서울 여의도에 있는 외국계 금융투자회사의 펀드매니저로 서울과 홍콩을 오가며 일하고 있다”며 “연봉이 10억원라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기자는 남편은 미국 시민권자인데 부모님은 백화점을 갖고 있다고 한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놀라게 했다.

김정은은 2016년 동갑내기 재미교포 사업가와 결혼한 뒤 홍콩에 거주하고 있다. 듀엘(2017) 이후 작품 활동은 중단됐다. 지난해 8월에는 열음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기도 했다.[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홍콩댁’ 김정은의 남편이 막대한 재력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글로벌 금융인 김정은의 남편은 연봉 10억원을 받는 능력자이고 시댁은 백화점을 소유하고 있는 셈이다. 20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 me2.do